• 채색 크로키 -「중세의 가을」제18, 19장을 읽고   (1 페이지)
    1

  • 채색 크로키 -「중세의 가을」제18, 19장을 읽고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채색 크로키 -「중세의 가을」제18, 19장을 읽고   (1 페이지)
    1

  • 채색 크로키 -「중세의 가을」제18, 19장을 읽고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채색 크로키 -「중세의 가을」제18, 19장을 읽고

레포트 > 감상서평
  채색 크로키 -「중세의 가을」제18, 19장을 읽고.hwp   [Size : 16 Kbyte ]
  500   2 Page
 
  _%
 




자료설명
「중세의 가을」제18, 19장을 읽고 느낀점을 정리했습니다. 참고할만한 내용이 되시길 바라며, 다들 A+ 받으시길 바랍니다.
본문/목차
백년전쟁을 다룬 영화에서 프랑스군의 복장은 청색이 주조색이 되고 영국인들은 적색이 주가 된다. 한데 과연 당시 실제로 양군의 주조색이 이처럼 명확했을까? 영국과 프랑스 양국이 각각 적색과 청색을 군복의 주조로 삼은 건 17세기 중반 이후의 일이다. 그렇다면 결국 영화에서의 명확한 주조색은, 좀더 먼 시대에 가까운 시대의 상징을 덧댐으로써 알아보기 쉽게 하려는 일종의 관성은 아닐까? 아무래도 전쟁영화에선 일단 피아구별이 명확해야 재미가 있을 테니까.

(프랑스 왕족 카페팅거가 집과 문장색으로 청람색을 선택한 것은 라틴계 국가에서 파랑을 왕의 색으로 상승시키는 데 기여했다. 반면에 북방 게르만족에서는 오랜 기간 동안 그 특권을 계속해서 빨강 및 자주색에 부여했다. - 마가레테 브룬스의 「색의 수수께끼」)

어렸을 때 읽은 플루타르코스의 「영웅전」에,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전장에서 위기에 몰리는 장면이 있었다. 그때 대왕의 투구가 페르시아군 장교가 휘두른 도끼에 맞아, 왕의 표지인 흰 깃털 장식과 함께 두 조각이 났다고 쓰여 있었다.

프랑스인들에게도 흰색은 전통적으로 왕의 표지였다. 나폴레옹 전쟁 직후 왕당파에 의해 행해진 광범위한 처형을 `백색테러`라고 한다. 앙드레 모루아는 삼색기의 유래에 대해, 백년전쟁 당시 국왕에 대적했던 파리의 부르주아 에티엔 마르셀이 자신이 만든 조직의 성원들에게 기장(旗章…(생략)




저작권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회사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신고센터 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채색   크로키   「중세   」제18   19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