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뮤엘 베케트(S.beckett,1909년 더블링 생)의 작품세계   (1 페이지)
    1

  • 사뮤엘 베케트(S.beckett,1909년 더블링 생)의 작품세계   (2 페이지)
    2

  • 사뮤엘 베케트(S.beckett,1909년 더블링 생)의 작품세계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3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사뮤엘 베케트(S.beckett,1909년 더블링 생)의 작품세계   (1 페이지)
    1

  • 사뮤엘 베케트(S.beckett,1909년 더블링 생)의 작품세계   (2 페이지)
    2

  • 사뮤엘 베케트(S.beckett,1909년 더블링 생)의 작품세계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3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사뮤엘 베케트(S.beckett,1909년 더블링 생)의 작품세계

레포트 > 기타
  사뮤엘 베케트(Sbeckett,1909년 더블링 생)의 작품세계.hwp   [Size : 35 Kbyte ]
  500   3 Page
 
  _%
 




자료설명
시간이 아니고, 근면하고 정지적인, 과거가 없는 순산의 연속인 것이다. 거기에서 베케트의 망각과 되풀이가 태어난다. 등장인물의 불가해한 순간성...
본문/목차
시간이 아니고, 근면하고 정지적인, 과거가 없는 순산의 연속인 것이다. 거기에서 베케트의 망각과 되풀이가 태어난다. 등장인물의 불가해한 순간성이 그들에게 발전적인 전개를 아주 금하는 것이다.
그러나 기다린다는 신화는 작품의 중심에 있다. 이 부조리한 위치는 완전히 지각되어지는 동시에 완전히 상실되어 가는 시간, 그리고 또 그 모순 해결을 가능케 하는 피안에 헛되게 투영되는 시간의 정의 자체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
그 이후는 무엇이 남아 있는가? 장소일까? 그러나 `아무도 그것을 묘사할 수 없다.그것은 어떤 결과도 닮지 않았기 때문이다. 거기에는 아무것도 없다. `자연인가? `아니 이미 자연은 아니다.` 행위인가.?`지금 무엇을 하고 있나?-기다리고 있지-기다리고 있다니?-그럼 무엇을 해야 좋은가?-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좋지. 그것이 영리한 편이지.`여기에는 이미 공허하고 부조리한 생의 순수한 감정밖에는 남지 않는다. `공허함이 결여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그것은 결코 죽음은 아니다. 왜냐하면 베케트의 인물들은 끝나는 것으로도 끝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무한의 상태에 잠기는 것으로서 그들은 죽음에서 도망친다. 싫건 좋건간에 어떤 결말로, 미국으로 이끌려가는 이오네스꼬의 인물들과 다른 것은 바로 그 점이다. 그들은 오직 무의미하고 부재인 것이다. <고도를 기다리며>와 <놀음의 끝장>을 구별할 수 있다면 그것은 이 부제 그 자체의 강렬함에 있다. <고도>에 있어서는 존재가 하나의 의미를 가질 우려가 있다. `그것은 정말로 무의미하다.`-또 `그 정도로도 아니다`에 반해서 <놀음의 끝장>에서는, 세계는 허무를 기반으로 하고 일정적으로 폐쇄되어 있다. `우리는 어떠한 의미를 찾게 되는가?의미를?우리가 의미를!(짧은 웃음) 아, 그건 멋지군.``나는 결코 거기에 있어 본적이 없지.(중략)언제나 없지. 모든 것은 내가 없이 만들어지는 거지. 나는 일어나는 일이 무엇인지 아무것도 알지 못하니까.`인간성은 그 허무로부터 …(생략)




저작권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회사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신고센터 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뮤엘   베케트   beckett   1909년   더블링   작품세계   Sbeckett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