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냉정과 열정사이를 보고   (1 페이지)
    1

  • 냉정과 열정사이를 보고   (2 페이지)
    2

  • 냉정과 열정사이를 보고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3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클릭하면 더 큰 미리보기가 가능합니다.
닫기 ▲
  • 냉정과 열정사이를 보고   (1 페이지)
    1

  • 냉정과 열정사이를 보고   (2 페이지)
    2

  • 냉정과 열정사이를 보고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3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드래그:좌우이동)
Close : 이미지 더블클릭 or 닫기[X] 클릭
(드래그:좌우이동)


냉정과 열정사이를 보고


서평감상 > 영화감상
냉정과 열정사이를 보고.hwp   [Size : 30 Kbyte ]
  900   3 Page
 
  _%
 




자료설명
냉정과열정사이를보고
본문/내용
내 서른 살 생일날, 피렌체의 두오모, 쿠폴라 위에서 만나. 어때?”. 소설처럼 이 가슴아릿한 명대사(싫어진 상대에게 상처주지 않고 헤어질 수 있는 멋진(?) 방법일 것 같다!)가 등장할 영화에서, 내가 제일 궁금한 것은 배우에 대한 것이었다. 우울하면서도 사색적인 남자 주인공 쥰세이, 삶에 근본적으로 매달릴 수 없는 불안한 영혼을 지닌 여자 주인공 아오이를, 과연 누가 어떻게 연기했을 것인가. 쥰세이와 아오이로 타케노우치 유타카와 진혜림을 각각 선택한 영화 <냉정과 열정사이>는 아쉽게도 그러한 필자의 기대를 살짝 비켜갔다. ‘일본에서 가장 멋진 남자 배우’ 중의 한 명이라는 타케노우치 유타카는 바로 그 조각같이 생긴 탁월한 미남자의 모습이 이상하게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일본의 꽃미남이라면 침을 흘리며 좋아하던 필자였지만, 츠지 히토나리가 형상화시킨 쥰세이는 그저 멍하니 바라보며 대리 만족하는 환상 속의 이미지가 아니라, 내겐 거리 어딘가에서 우연히 마주쳤을 때 그 고독한 눈매가 유난히 잊혀지지 않는…(생략)


저작권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회사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신고 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자료정보
ID : cjjj******
Regist : 2012-02-21
Update : 2012-02-21
FileNo : 16095288

장바구니

연관검색어
냉정과   열정사이   보고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올레소프트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