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1 페이지)
    1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2 페이지)
    2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3 페이지)
    3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4 페이지)
    4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5 페이지)
    5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5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클릭 : 더 크게보기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1 페이지)
    1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2 페이지)
    2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3 페이지)
    3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4 페이지)
    4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5 페이지)
    5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5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 : 닫기
X 닫기
드래그 : 좌우이동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레포트 > 인문사회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파일 :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hwp   [Size : 36 Kbyte ]
분량   5 Page
가격  1,300

카카오 ID로
다운 받기
구글 ID로
다운 받기
페이스북 ID로
다운 받기


자료설명
한반도 위기구조와 평화정책의 과제 (한반도 한반도평화정책 한반도위기구조 한반도평화정책과제 )
목차/차례
목차ƒ. 미북의 밀월시대„. 4자회담은 ‘자기무덤파기’였다. …. 평화정착 방안
본문/내용
2. 4자회담은 ‘자기무덤파기’였다. 우리는 지금 4자회담의 의미를 간과하고 있는 듯 하다. 4자회담 제기배경에는 정부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기는 하다. 남북회담이 잘 되지 않으니 북한에 대해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우리의 두 우방국들의 힘으로 한반도 통일의 물꼬를 터보자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엄청난 함정이 있다. 첫째, 4자회담은 남북회담의 의미를 지워버렸다. 앞으로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기본도구는 4자회담이지 남북회담이 아니다. 둘째, 4자회담의 주도권은 미국이 쥐고 있다. 셋째, 미국과 일본은 한국정부의 견제없이 마음 놓고 북한과 가까워질 수 있다. 이들간의 수교도 곧 이뤄질 것이다. 4자회담에 도움이 된다는 명분과 구실이 있기 때문이다. 넷째, 미국과 일본의 이익은 한반도 통일에 있는 것이 아니라 ‘적당한 긴장이 유지되는 투-코리아’에 있다. 한국의 그 누구도 ‘투-코리아’의 운명을 ‘원-코리아’로 바꿔놓을 것 같지는 않다. 남한은 북한에게 ‘개방’공세를 취해왔다. 개방은 김정일 부자에게 죽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지금의 어려운 북한경제는 개방을 절대로 필요로하고 있다. 그래서 많은 관측자들은 북…(생략)


저작권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회사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신고 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료정보
ID : camp*****
Regist : 2009-08-24
Update : 2023-03-17
FileNo : 10952271

장바구니

연관검색(#)
한반도   한반도평화정책   한반도위기구조   한반도평화정책과제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광역시 광산구 무진대로 326-6, 201호 | 채희준 | 통신 : 광산0561호
Copyrightⓒ 올레소프트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