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답사기] 통도사   (1 페이지)
    1

  • [답사기] 통도사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클릭 : 더 크게보기
  • [답사기] 통도사   (1 페이지)
    1

  • [답사기] 통도사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 : 닫기
X 닫기
드래그 : 좌우이동

[답사기] 통도사

서평감상 > 기행답사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파일 : [답사기]통도사.hwp   [Size : 20 Kbyte ]
분량   2 Page
가격  1,000

카카오 ID로
다운 받기
구글 ID로
다운 받기
페이스북 ID로
다운 받기


본문/내용
아침에 흐렸던 날씨가 통도사에 도착할 무렵 다시 맑은 하늘을 보여서 상쾌한 기분으로 절을 올라갈 수 있었다. 통도사를 차근차근 살핀다는 마음으로 걸어서 올라가기로 했는데, 일주문까지 가는 길이 왜이리도 먼지, 한참이나 하천을 따라서 걸어야 했다. 교회나 성당에서도 이와 비슷하게 참회의 길 또는 망각의 길이라고 해서 예배당으로 들어가기 전에 동선을 줌으로서 인간의 영역과 신의 영역을 구분시키는 역할과 세속의 잡념을 잊어버리고, 반성하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데, 이곳 통도사의 입구도 그와 마찬가지로 부처님을 만나기 전에 모든 세속의 삶을 반성하고, 마음을 깨끗이 하라는 의미라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 일주문만 보면 통도사의 크기를 가늠하기 어려웠다. 일주문 앞에서 안쪽을 보려하면 내부공간을 보기 어렵기 때문에 종교적인 신비감과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은 긴장감 마저 가지게 되는 한편, 일주문을 따라 들어가다 보면 길이 꺾여지면서 극적으로 천왕문이 나타났는데, 그런 천왕문을 뒤로 한 채 우리는 잠시 성보박물관을 관람하였는데 현암스님의 재밌는 말씀과 괘불을 비롯한 불화와 여러 유물들을 보았는데, 별다른 느낌은 …(생략)


저작권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회사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신고 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료정보
ID : camp*****
Regist : 2009-08-24
Update : 2023-03-17
FileNo : 10952167

장바구니

연관검색(#)
답사기   기행문   통도사   견학문   한국사리포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광역시 광산구 무진대로 326-6, 201호 | 채희준 | 통신 : 광산0561호
Copyrightⓒ 올레소프트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