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1 페이지)
    1

  •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클릭 : 더 크게보기
  •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1 페이지)
    1

  •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 : 닫기
X 닫기
드래그 : 좌우이동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서평감상 > 서평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파일 :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hwp   [Size : 10 Kbyte ]
분량   2 Page
가격  1,700

카카오 ID로
다운 받기
구글 ID로
다운 받기
페이스북 ID로
다운 받기


본문/내용
음식물 쓰레기를 처분하지 못해 골치를 썩는 사람과 먹을 것이 없어 죽어나가는 사람들이 공존하는 현실의 아이러니를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금리가 내리고 은행이 고객확보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가난한 사람들에게 은행 문턱은 여전히 높다. 가난한 사람과 은행! 어울리지 않는다. 어딘가 어색하다. 세상에는 크고 작은 편견이 존재한다. 특히 은행의 문턱이 유독 가난한 사람에게 높다는 사실은 세계적인 상식에 속한다. 그러나 꿈꾸는 경제학자였던 무하마드 유누스의 눈에 비친 이러한 은행의 관행은 비합리적이었다. 꿈꾸는 사람에게 때로는 상식도 이해할 수 없는 비상식에 속하기 때문이다. 인간은 누구나 존엄할 권리가 있는데 왜 은행들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돈을 빌려주지 않는 것일까? 유누스는 가난한 이들도 융자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투쟁하던 끝에 이들을 위한 은행을 설립한다. 올해로 설립 26년째를 맞은 그라민은행이다. '그라민'은 방글라데시말로 '마을'이란 뜻이다. 말 그대로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가난한 사람들이 주인이 되는 빈자(貧者)의 은행이다.


저작권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회사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신고 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료정보
ID : camp*****
Regist : 2009-08-24
Update : 2023-03-17
FileNo : 10947925

장바구니

연관검색(#)
가난한사람들   은행가   은행   감상문   가난한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911번길 42, 102동 104호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올레소프트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