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1 페이지)
    1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2 페이지)
    2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3 페이지)
    3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4 페이지)
    4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5 페이지)
    5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5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클릭 : 더 크게보기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1 페이지)
    1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2 페이지)
    2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3 페이지)
    3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4 페이지)
    4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5 페이지)
    5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5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 : 닫기
X 닫기
드래그 : 좌우이동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레포트 > 인문사회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파일 : 이태준(돌다리).hwp   [Size : 38 Kbyte ]
분량   5 Page
가격  1,000

카카오 ID로
다운 받기
구글 ID로
다운 받기
페이스북 ID로
다운 받기


본문/내용
정거장에서 샘말 십 리 길을 내려오노라면 반이 될락말락한 데서부터 샘말 동네보다는 그 건너편 산기슭에 놓인 공동묘지가 먼저 눈에 뜨인다. 창섭은 잠깐 걸음을 멈추고까지 바라보았다. 봄에 올 때 보면, 진달래가 불붙듯 피어 올라가는 야산이다. 지금은 단풍철도 지나고 누르테테한 가닥나무들만 묘지를 둘러, 듣지 않아도 적막한 버스럭 소리만 울릴 것 같았다. 어느 것이라고 집어 낼 수는 없어도, 창옥의 무덤이 어디쯤이라고는 짐작이 된다. 창섭은 마음으로 ‘창옥아’ 불러 보며 묵례를 보냈다. 다만 오뉘뿐으로 나이가 훨씬 떨어진 누이였었다. 지금도 눈에 선―하다. 자기가 마침 방학으로 와 있던 여름이었다. 창옥은 저녁 먹다 말고 갑자기 복통으로 뒹굴었다. 읍으로 뛰어들어가 의사를 청해 왔다. 의사는 주사를 놓고 들어갔다. 그러나 밤새도록 열은 내리지 않았고 새벽녘엔 아파하는 것도 더해 갔다. 다시 의사를 데리러 갔으나 의사는 바쁘다고 환자를 데려오라 하였다. 하라는 대로 환자를 데리고 들어갔으나 역시 오진(誤診)을 했었다. 다시 하루를 지나 고름이 터지고 복막(腹膜)이 절망적으로 상해 버린 뒤에야 겨우 맹장염(盲&#331…(생략)


저작권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회사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신고 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료정보
ID : camp*****
Regist : 2009-08-24
Update : 2023-03-17
FileNo : 10941401

장바구니

연관검색(#)
돌다리   이태준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광역시 광산구 무진대로 326-6, 201호 | 채희준 | 통신 : 광주272호
Copyrightⓒ 올레소프트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