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개의 애인이 되어 그의 묘에   (1 페이지)
    1

  • 논개의 애인이 되어 그의 묘에   (2 페이지)
    2

  • 논개의 애인이 되어 그의 묘에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3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클릭하면 더 큰 미리보기가 가능합니다.
닫기 ▲
  • 논개의 애인이 되어 그의 묘에   (1 페이지)
    1

  • 논개의 애인이 되어 그의 묘에   (2 페이지)
    2

  • 논개의 애인이 되어 그의 묘에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3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드래그:좌우이동)
Close : 이미지 더블클릭 or 닫기[X] 클릭
(드래그:좌우이동)


논개의 애인이 되어 그의 묘에


서평감상 > 서평
논개의 애인이 되어 그의 묘에.hwp   [Size : 0 Kbyte ]
  1,000   3 Page
 
  _%
 




자료설명
- 작품 감상, - 이 작품에 사용된, 역설(逆說)의 이해, - 논개, , FileSize : 30K
목차/차례
- 작품 감상
- 이 작품에 사용된, 역설(逆說)의 이해
- 논개
본문/내용
- 논개
어우야담에 기록된 논개의 모습

논개(論介)는 진주 관기(官妓)였다. 계사년(癸巳年)에 김천일(金千溢)이 의병을 일으켜 진주를 근거지로 왜병과 싸우다가, 마침내 성은 함락되고 군사는 패하고 백성은 모두 죽었다. 이때, 논개는 분단장을 곱게하고 촉석루(矗石樓) 아래 가파른 바위 꼭대기에 서 있었으니, 아래는 만 길 낭떠리지였다. 사람의 혼이라도 삼킬 듯 파도가 넘실거렸다.

왜병들은 멀리서 바라보며 침을 삼켰지만, 감히 접근하지 못하였다. 그런데 왜장 하나가 당당한 풍채를 자랑하며 곧장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가? 논개는 요염한 웃음을 흘리면서 왜장을 맞았다. 왜장의 손이 그녀의 몸을 잡자, 논개는 힘껏 왜장을 끌어안는가 싶더니 마침내 몸을 만길 낭떠러지 아래로 던졌다. 둘이는 모두 죽고 말았다.

임진란을 당하여 관기의 경우, 왜놈에게 욕을 당하지 않고 죽은 이가 어찌 논개 한 사람에 그치겠는가? 이름도 없이 죽어 간 여인들을 일일이 다 기록할 수 없는 것이 한이다. 관기라 하여 왜적에게 욕을 당하지 않고 목숨을 끊었다고 할지라도 정렬(貞烈)이라 칭할 수 없으니 어찌하랴.




저작권정보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회사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신고 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자료정보
ID : camp*****
Regist : 2009-08-24
Update : 2022-12-14
FileNo : 10941226

장바구니

연관검색어
논개   논개의애인   되어   그의묘에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올레소프트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