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동 한 그릇   (1 페이지)
    1

  • 우동 한 그릇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우동 한 그릇   (1 페이지)
    1

  • 우동 한 그릇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우동 한 그릇


레포트 > 감상서평
  우동 한 그릇(2).hwp   [Size : 18 Kbyte ]
  1,000   2 Page
 
  _%
 




자료설명

우동 한 그릇

본문/목차

우동 한 그릇

일본의 작가 구리 료헤이 원작의 단편 소설. 실화를 바탕으로 쓰인 이야기로 알려졌으며, 원래는 구리 료헤이가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구연하던 이야기라고 한다. 국내에서 과거 만화로도 나온 적이 있다.
요즘은 `우동 한 그릇`처럼 가슴 따뜻해지는 책을 많이 접하지 못하는 점이 아쉽기만 하다. 이러한 많은 책들 가운데 `우동 한 그릇`이라는 책처럼 인간미 넘치고 따뜻한 책을 찾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1972년부터 매년 북해정이라는 한 음식점에, 섣달 그믐달 밤에 한 어머니와 두 아들이 찾아와 소바 1그릇을 시켜 먹는다. 그리고 그 다음 해에도 찾아와 소바 1그릇을 시켜 셋이서 나누어 먹는다. 매년마다 찾아오는 가족이 좀 안쓰러워서인지 사장(겸 주방장)의 부인이 `한 그릇은 서비스로 하자`고 말한다. 하지만 사장은 `그런 거 없다`고 하면서도, 면을 삶을 때 1그릇 반 분량의 면[3]을 삶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던 어느 해에 소바 2그릇을 시키면서 세...

우동 한 그릇

일본의 작가 구리 료헤이 원작의 단편 소설. 실화를 바탕으로 쓰인 이야기로 알려졌으며, 원래는 구리 료헤이가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구연하던 이야기라고 한다. 국내에서 과거 만화로도 나온 적이 있다.
요즘은 `우동 한 그릇`처럼 가슴 따뜻해지는 책을 많이 접하지 못하는 점이 아쉽기만 하다. 이러한 많은 책들 가운데 `우동 한 그릇`이라는 책처럼 인간미 넘치고 따뜻한 책을 찾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1972년부터 매년 북해정이라는 한 음식점에, 섣달 그믐달 밤에 한 어머니와 두 아들이 찾아와 소바 1그릇을 시켜 먹는다. 그리고 그 다음 해에도 찾아와 소바 1그릇을 시켜 셋이서 나누어 먹는다. 매년마다 찾아오는 가족이 좀 안쓰러워서인지 사장(겸 주방장)의 부인이 `한 그릇은 서비스로 하자`고 말한다. 하지만 사장은 `그런 거 없다`고 하면서도, 면을 삶을 때 1그릇 반 분량의 면[3]을 삶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던 어느 해에 소바 2그릇을 시키면서 세 모자의 사정이 드러났다. 이미 세상을 떠난 아버지가 일으킨 사고로 8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부상을 입었던 것. 세 모자는 고생고생하며 돈을 갚았고 소바 2그릇을 시킨 그날이 돈을 다 갚은 날이라는 것. 이때 동생 쪽은 나중에 일본 제일의 소바 가게 주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지만, 결국 자라서 은행원이 되었다.
그리고 그 후 다음 해부터 세 모자는 찾아오지 않았다. 세월이 흘러 십수 년이 지나 가게를 리모델링할 때도, 그때 세 모자가 앉았던 테이블만은 바꾸지 않고 놔두었다. 이 이야기를 통해서 북해정은 번창하게 되었다. 어느 날 섣달 그믐날, 이번에도 `예약석`은 자리를 비워둘 거라 생각한 주인 부부였지만, 그날 밤에는 양복을 입고 청년이 된 아들들과 어머니가 다시 찾아오게 된다. 그리고 자신들의 인생 가운데서 최고의 사치스러운 음식인 소바 3그릇을 시켰다.
그런 점에서 내가 `우동 한 그릇`이라는 책을 접하게 된 것은 나에게는 더없이 큰 행운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사람이 …(생략)







[AD] 건담샵


우동   그릇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