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유냐 삶이냐   (1 페이지)
    1

  • 소유냐 삶이냐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소유냐 삶이냐   (1 페이지)
    1

  • 소유냐 삶이냐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소유냐 삶이냐


레포트 > 감상서평
  소유냐 삶이냐(2).hwp   [Size : 17 Kbyte ]
  1,000   2 Page
 
  _%
 




자료설명

소유냐 삶이냐

본문/목차

소유냐 삶이냐

이 글의 저자인 에리히 프롬은 정신분석학자이자 사회철학자이다. 그는 1900년 3월 2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 에서 태어났고 프롬의 양친은 독실한 유대교 신자였으며, 생활도 넉넉한 편이였다. 외아들로 태어난 프롬은 그의 이런 가족적 상황으로 외롭고 숫기 없이 자라서, 일찍부터 사람들의 감정과 정서의 흐름에 민감했다. 그는 1922년 독일의 하이델베르크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뮌헨대와 베를린의 정신분석연구소에서 정신분석학을 연구했다. 1929년부터 4년 동안 프랑크푸르트 학파에 몸담고 1933년 독일을 떠나 미국으로 망명한 후 줄곧 현대문명에 칼을 대는데 이용한 이론은 프로이트의 정신분석 방법을 사회현상으로 확대시킨 사회심리학이었다.
‘신프로이트’ 학파로도 불리는 그는 휴머니즘 정신을 밑바탕으로 현대 기술문명의 온갖 부조리와 병리현상, 그 속에서 피폐해지는 인간정신을 진단했다. 그는 인간 심리와 사회의 상호작용을 깊이 탐구했으며 현대 산업 사회의 문제...

소유냐 삶이냐

이 글의 저자인 에리히 프롬은 정신분석학자이자 사회철학자이다. 그는 1900년 3월 2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 에서 태어났고 프롬의 양친은 독실한 유대교 신자였으며, 생활도 넉넉한 편이였다. 외아들로 태어난 프롬은 그의 이런 가족적 상황으로 외롭고 숫기 없이 자라서, 일찍부터 사람들의 감정과 정서의 흐름에 민감했다. 그는 1922년 독일의 하이델베르크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뮌헨대와 베를린의 정신분석연구소에서 정신분석학을 연구했다. 1929년부터 4년 동안 프랑크푸르트 학파에 몸담고 1933년 독일을 떠나 미국으로 망명한 후 줄곧 현대문명에 칼을 대는데 이용한 이론은 프로이트의 정신분석 방법을 사회현상으로 확대시킨 사회심리학이었다.
‘신프로이트’ 학파로도 불리는 그는 휴머니즘 정신을 밑바탕으로 현대 기술문명의 온갖 부조리와 병리현상, 그 속에서 피폐해지는 인간정신을 진단했다. 그는 인간 심리와 사회의 상호작용을 깊이 탐구했으며 현대 산업 사회의 문제를 심리적 기초에서부터 접근하여 지단하고 치료하고자 한다. 그가 말년에 저술한 ‘소유냐 삶이냐’ 는 현대사회 인간존재의 문제에 대한 그의 사상을 총결산한 책이다. 에리히 프롬은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풀어쓸 수 있는 뛰어난 능력을 가진 학자이다. 이 책에서도 에리히 프롬의 능력은 여지없이 발휘되고 있다. 그의 또 다른 대표적 저서로자유로부터의 도피가 있다.
우선 이 책의 원제목이 말해 주고 있듯이 인간 생존의 양식을 ‘소유의 양식’ 과 ‘존재의 양식’ 으로 구별하면서 철학, 정신적 분석, 종교, 역사 등의 여러 관점에서 예리한 통찰을 가하고 있다. 현대는 역사상 그 어느 때 보다 과학 기술 문명이 발달하였고 물질적으로도 풍요로운 시대이다. 그러나 산업 사회가 제시한 ‘무한한 진보’ 라는 위대한 약속은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 자연의 지배, 경제적 풍요, 이를 통해 확장되는 개인의 자유와 행복... 과학 기술문명이 가져오리라 믿었던 이러한 희망들이 오히려 자연의 파괴와 개인의 소외 등을…(생략)







[AD] 시험정보센터


소유냐   삶이냐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