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은 여자에게 더 친절하다   (1 페이지)
    1

  • 신은 여자에게 더 친절하다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신은 여자에게 더 친절하다   (1 페이지)
    1

  • 신은 여자에게 더 친절하다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신은 여자에게 더 친절하다


레포트 > 감상서평
  신은 여자에게 더 친절하다.hwp   [Size : 15 Kbyte ]
  1,000   2 Page
 
  _%
 




자료설명

신은 여자에게 더 친절하다

본문/목차

신은 여자에게 더 친절하다

이 책은 ‘근사한 삶을 사는 것은 우리 여자들의 의무’라고 말하며, 우주가 우리에게 맡긴 역할은 ‘자신이 사랑하는 일을 하고, 자신이 원하는 그 사람이 되고, 남부러울 것 없는 근사한 삶을 사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저자는 백발백중 들어맞는 동물적인 육감, 사물과 정황을 예리하게 꿰뚫어보는 본능적인 심미안, 직관과 감수성, 창의력, 포용력 등등 신과 더 가까워지고 친해질 수 있는 여러 가지 능력을 선물 받은 쪽은 바로 여자라고 이야기한다. 이 책은 여자들의 에너지인 ‘끌어당기는 힘’에 대해서 이야기하며, 여성만이 가진 특별한 능력을 이용해서 몸과 마음과 영혼을 다스리고 치유하는 법, 좋은 운명을 끌어들이고 우주의 메시지를 유리하게 이용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또한, 어떻게 하면 잠자고 있는 그 능력을 일깨워 더 행복하고 가슴 뛰는 삶을 살 수 있는지, 여자들만이 가진 그 비밀스럽고 멋진 능력의 실체에 관해 이야기한다.
책이 발간됐던 2008년 서점에서 눈이 갔던 건 제목 때문이었다. 번역제목만 보고 `근거가 뭔데`라는 반문이 자동으로 나왔거든요. 하지만 책 표지에 적힌 번역자의 이름이 눈에 들어왔을 때 `아! 이 사람` 싶었어요. 눈에 익은 이름. 그녀는 동일 인물인지 모르면서 세 번이나 나의 시선을 잡았던 사람이었다. 오래전 신문에 실린 클럽 메드 GO이었을 때의 인터뷰 기사, [인생에 대한 예의]의 작가, 그리고 이 책의 번역가. 미국의 세라는 한국의 세라 때문에 내가 이 책을 읽었다는 걸 알게 되면 작가로서 서운해 할까 아니면 스스로 [인생에 대한 예의], [네 멋대로 해라]의 작가로 fan을 가지고 있는 번역가를 만난 걸 행운이라고 생각할까 미국의 세라가 지은 이 책을 분류한다면 어떤 장르에 속할까 네이버 책에서는 시/에세이로 분류했군요. 하지만 내가 도서관에서 발견한 위치는 `철학` 책꽂이에서였다. 하긴 책의 장르야 무슨 상관이 있겠는가 책은 총 일곱 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중간 중간 번역자인 곽세라씨…(생략)







[AD] 시험정보센터


여자에게   친절하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