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문학과 문화   (1 페이지)
    1

  • 6. 문학과 문화   (2 페이지)
    2

  • 6. 문학과 문화   (3 페이지)
    3

  • 6. 문학과 문화   (4 페이지)
    4

  • 6. 문학과 문화   (5 페이지)
    5

  • 6. 문학과 문화   (6 페이지)
    6

  • 6. 문학과 문화   (7 페이지)
    7

  • 6. 문학과 문화   (8 페이지)
    8

  • 6. 문학과 문화   (9 페이지)
    9

  • 6. 문학과 문화   (10 페이지)
    10

  • 6. 문학과 문화   (11 페이지)
    11

  • 6. 문학과 문화   (12 페이지)
    12

  • 6. 문학과 문화   (13 페이지)
    13

  • 6. 문학과 문화   (14 페이지)
    14

  • 6. 문학과 문화   (15 페이지)
    15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15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6. 문학과 문화   (1 페이지)
    1

  • 6. 문학과 문화   (2 페이지)
    2

  • 6. 문학과 문화   (3 페이지)
    3

  • 6. 문학과 문화   (4 페이지)
    4

  • 6. 문학과 문화   (5 페이지)
    5

  • 6. 문학과 문화   (6 페이지)
    6

  • 6. 문학과 문화   (7 페이지)
    7

  • 6. 문학과 문화   (8 페이지)
    8

  • 6. 문학과 문화   (9 페이지)
    9

  • 6. 문학과 문화   (10 페이지)
    10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10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6. 문학과 문화


레포트 > 인문사회
  6 문학과 문화.hwp   [Size : 113 Kbyte ]
  3,000   23 Page
 
  _%
 




자료설명

󰏏 `역설(逆說, paradox)’에 대해
⇒역설이란 ‘공인된 의견에 반대되는 진술, 즉 비록 모순되는 것 것 같지만 실제로는 ...

본문/목차

󰏏 `역설(逆說, paradox)’에 대해
⇒역설이란 ‘공인된 의견에 반대되는 진술, 즉 비록 모순되는 것 것 같지만 실제로는 충분한 근거가 있는 진술’
󰏏 작품에 대해
⇒ 이 작품은 작자의 시집 <님의 침묵>에 실린 다른 여러 시편과 마찬가지로 임을 향한 절대적인 심정을 피력한 시이다. 그런데 이 작품이 작자의 다른 작품과 구별되는 점은 화자의 어조이다. 이 작품의 화자는 가버린 임을 그리워하는 소극적 여성 화자가 아니라, 작자의 심정과 생각을 그대로 함축한 1인칭 화자이다. 그리고 그 대상인 ‘임’이 ‘논개’라는 역사적 인물로 설정되어 있다. 특히 임에 대한 사랑을 노래하는 화자의 목소리는 직설적이며 강한 영탄과 독백을 통해 주관적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 보인다는 점에서 독특하다. 이것은 바로 이 작품이 충의 사상(忠義思想)이라는 우리의 전통적 가치관을 정신적 기반으로 삼고 소재화한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일반적인 의미의 민족 정신, 혹은 민족혼을 노래하는 차원이 아니라, 역사와 역사적 현실 자체, 즉 우리 민족의 유구한 역사 속에 살아 숨쉬는 지조와 절의를 국권이 상실된 현재의 암울한 상황에 처한 작자 입장에서 되사려 보려는 우국(憂國)의 의지가 이러한 강력한 어조의 작품을 낳게 했다는 것이다.

형성평가

※ 다음 시를 읽고 물음에 답하라.(1~10)

(가) ⓐ 날과 밤으로 흐르고 흐르는 남강(南江)은 가지 않습니다.
바람과 비에 ⓑ우두커니 섰는 촉석루(矗石樓)는 살 같은 광음(光陰)을 따라서 달음질칩니다.
논개(論介)여, 나에게 울음과 웃음을 동시(同時)에 주는 사랑하는 논개여.
그대는 조선의 무덤 가운데 피었던 ㉠ 좋은 꽃의 하나이다. 그래서 그 향기는 썩지 않는다.
나는 시인으로 그대의 애인이 되었노라.
그대는 어디 있느뇨. ⓒ 죽지 않은 그대가 이 세상에는 없고나.

(나) 나는 ㉡ 황금의 칼에 베어진 꽃과 같이 향기롭고 애처로운 그대의 당년(當年)을 회상(回想)한다.
술 향기에 …(생략)







[AD] 시험정보센터


문학과   문화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