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포(森浦)가는 길을 읽고   (1 페이지)
    1

  • 삼포(森浦)가는 길을 읽고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삼포(森浦)가는 길을 읽고   (1 페이지)
    1

  • 삼포(森浦)가는 길을 읽고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삼포(森浦)가는 길을 읽고


레포트 > 감상서평
  삼포(森浦)가는 길을 읽고.hwp   [Size : 32 Kbyte ]
  700   2 Page
 
  _%
 




자료설명

황석영의 삼포가는길을 읽고 작성한 독후감입니다.
줄거리와 작품, 등장인물에 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Kn100022_삼포(森浦)가는 길을 읽고

본문/목차

Ⅰ. 줄거리
Ⅱ. 작품의 이해와 감상
Ⅲ. 등장인물

이 작품은 부랑 노무자인 정씨와 영달이 눈 내리는 들길을 걸으며 귀향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도중에 술집 작부 백화를 만나 떠돌이로 살아가는 처지를 밝히며 삶의 밑바닥에 깔린 슬픔의 근원을 확인하게 되고, 세 사람은 서로의 처지를 이해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이야기의 끝에 이르러 정씨의 그리던 고향이 개발 사업으로 인해 송두리째 사라진 사실을 통하여 부랑 노무자의 비애가 밀도 있게 그려진다.

영달은 부랑 노무자로 일을 찾아 떠돌아 다니는 인물이고, 정씨는 옥살이를 하면서 목공, 용접, 구두 수선 등 여러 가지 기술을 배웠으나 어디에도 정착하지 못하고 고향 삼포를 찾아간다. 우연히 만나 동행이 된 영달과 정씨가 술집에 들렀을 때 주인은 백화란 작부를 찾아 주면 만 원을 주겠다고 제의한다. 그러나 이들은 눈길에서 만난 백화와 인간적인 교감을 나눈다. 그리고는 백화를 도와 여비를 나누어 그녀의 차표와 빵을 사준다. 감격한 백화는 자신의 본명을 알려 주고 그들 곁을 떠난다.

1970년대 산업화의 과정에서 농민은 뿌리를 잃고 도시의 밑바닥 생활을 하며 일용 노동자로 떠돈다. 이러한 상황의 황폐함과 궁핍함이 영달과 정씨 같은 부랑 노무자, 백화 같은 작부…(생략)







[AD] 시험정보센터


삼포   森浦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