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침묵의 봄   (1 페이지)
    1

  • 침묵의 봄   (2 페이지)
    2

  • 침묵의 봄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3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침묵의 봄   (1 페이지)
    1

  • 침묵의 봄   (2 페이지)
    2

  • 침묵의 봄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3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침묵의 봄


레포트 > 감상서평
  ★침묵의봄.hwp   [Size : 50 Kbyte ]
  1,200   3 Page
 
  _%
 




자료설명

작품소개, 작가소개 , 책을읽고, , FileSize : 50K

본문/목차

작품소개
작가소개
책을읽고


처음 침묵의 봄이라는 책을 내 손에 들게 되었을 때 난 이해할 수 없었다. 환경에 관한 책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침묵의 봄이라니. 이 책을 읽기 전의 나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말이었다. 귀를 막고 있어도 소리라는 것이 조금쯤은 들리는 것인데 침묵의 봄이라니. 그러고 보면 이 책은 나에게 읽히어 지기 전부터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는지도 모른다. 그 제목부터 말이다. 환경오염이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더 심각해지고 있는 지금 어쩌면 한번정도는 생각해 볼 수 있는 침묵의 봄. 나는 기억 한다, 에어콘이 없던 나의 학창시절 여름이면 찾아와 맴맴 거리는 매미 소리에 찌는 더위에도 불구하고 창문을 꼭꼭 닫고 수업을 받던 그 시절. 공해에 찌든 가로수를 붙들고 우는 매미들. 이들의 목청은 해마다 높아만 간다. 십 수년 전의 매미소리는 지금보다 훨씬 낮은 데시벨이었다. 차량이 증가하고 인구가 늘어 붕붕 거리고 웅웅거리는 소리가 커져 가면서 매미들의 울음도 커져야만 했다. 몇 발짝 건너편에 있는 가로수에 엎드린 짝을 유혹하려 해도 빈 뱃속에 구멍이 나도록 울고 또 울어야 한다. 몇 년 전부터 도시에서 매미 우는 소리를 듣기가 힘들어 졌다는이야기가 심심치 않게 나왔었다. 그러나 그마저도 최근에…(생략)










[AD] 건담샵


감상문   침묵의봄   레이첼카슨   환경서   침묵   ★침묵의봄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