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를 읽고   (1 페이지)
    1

  •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를 읽고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를 읽고   (1 페이지)
    1

  •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를 읽고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를 읽고


레포트 > 감상서평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를 읽고.hwp   [Size : 14 Kbyte ]
  1,000   2 Page
 
  100%
 




자료설명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를 읽고

본문/목차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를 읽고

아툴 가완디 (Atul Gawande) 1965년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에서 태어났다. 인도인 미국 이민자인 양친은 모두 의사다. 스탠퍼드대학교를 졸업하고 옥스퍼드대학교에서 윤리학과 철학을 공부했다. 하버드 의대에서 의학 박사학위를 받고, 공중보건에 관해 깊은 관심을 갖고 하버드 보건대학에서 공중보건학 석사학위도 받았다. 보스턴에 있는 브리검.여성병원의 일반 외과의, 하버드 의대와 하버드 보건대학교의 조교수로 있다. 나의 꿈은 의사이다. 장기려나 슈바이처처럼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을 무료로 치료해주는 좋은 의사가 되는 것이 나의 꿈이다. 나는 이 꿈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을 위해 항상 배려하고 봉사할 줄 아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생각을 했다. 좋은 의사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단지 잘 치료해주는 사람이 좋은 의사일까 나는 좋은 의사는 어떤 의사일까 라는 궁금증에 아툴 가완디가 지은 ‘닥터, 좋은 의사를 말하다‘라는 책을 읽게 되었다.
아툴 가완디는 책에서 나처럼 의사가 되고 싶은 학생들에게 5가지의 제언을 이야기 해주었다.
첫 번째 제언은 ‘대본 없는 질문을 던져라‘이다. 내 장래희망인 의사는 처음 보는 낯선 사람들과도 이야기를 해야 한다. 이 책은 앵무새처럼 환자에게 같은 말만 하지 말고 환자와 인간적인 관계를 맺을 정도의 말을 해야 한다고 알려주었다. 이 말을 듣고 옛날에 학원을 다닐 때 선생님께서 의사들의 실력은 모두 좋지만 더 좋은 의사는 환자와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고 하셨던 기억이 떠올랐다.
두 번째 제언은 ’투덜대지 말라‘이다. 의사라는 직업은 매우 힘든 직업이다. 내가 이비인후과 의사가 된다고 했을 때 친구들이 하루 종일 사람들의 코와 귀만 봐야한다면서 힘들 거라고 말했다. 하지만 힘들다고 투덜댄다면 투덜대는 것이 해법이 되는 것이 아니라 기운만 빼는 것이 된다. 이 두 번째 제언을 보고 나는 큰 깨달음을 얻었다. 항상 어떤 일이 내가 생각했던 대로 잘 풀리지 않으면 나는 투덜대곤 했다. 하지만…(생략)







[AD] 건담샵


닥터   의사   말하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