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1 페이지)
    1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2 페이지)
    2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3 페이지)
    3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4 페이지)
    4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5 페이지)
    5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6 페이지)
    6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6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1 페이지)
    1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2 페이지)
    2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3 페이지)
    3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4 페이지)
    4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5 페이지)
    5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6 페이지)
    6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6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


레포트 > 경영경제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hwp   [Size : 39 Kbyte]
  700   6 Page
 
  _%
 




자료설명

본 자료는 기자실 개방 이후의 취재현실에 대해 정리한 리포트입니다.
기자실개방이후의취재

본문/목차

Ⅰ. 서론

Ⅱ. 기자실, 기자단 및 고정 출입처 중심의 취재관행

Ⅲ. 저널리즘 축면에서 본 기자실, 기자단, 출입처 중심의 문제
▶편향성
▶뉴스 가치의 왜곡
▶집단적 무책임성
▶전문성 부족과 하향 평준화

Ⅳ. 저널리즘의 위기와 뉴스가치의 재정립

Ⅴ. 결론을 대신해서


Ⅰ. 서론

청와대기자단제도가 개방형 등록제로 바뀐 후 첫 기자회견이 6월 2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열렸다. ꡐ미디어오늘ꡑ 보도에 따르면 이 기자회견에는 126개사 188명이 참석했다. 비슷한 시기에 정보통신부도 출입기자 등록제를 도입, 개인부스와 사물함을 공용으로 전환하고 브리핑룸을 새로 마련한 것으로 보도되었다. 정부종합청사에서도 통합 기자실 마련을 위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기자실 개방은 새 정부 들어 실시한 몇 안되는 언론정책의 하나다. 노무현 대통령은 이미 후보 시절부터 조선일보를 비롯한 일부 신문에 대해 강한 반감을 표현해왔다. 그래서인지 신문시장 구조 변화(ꡒ언론개혁ꡓ)의 필요성을 주장한 사람들은 새 정부가 강도 높은 언론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새 정부는 신문고시 개정과 오늘의 주제인 기자실 개방을 제외하면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는 어떤 정책도 추진하지 않고 있다. 단지, 문광부 장관의 홍보업무 운영방안 발표나 공배제에 대한 정부 지원가능성 언급 등 주변적인 사안들이 언론의 도마에 올라 주목을 받았을 뿐이다.
한국 언론이 빠른 속도로 개선/개혁되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이러한 소극적 조치는 불만족스러울지 모른다. 언론노조가 6월 18일부터 언론개혁 촉구를 위한 철야농성에 들어갔고, 6월 23일부터 시작되는 언론개혁을 위한 연속토론회가 이러한 불만의 표현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현실 정치적 내용보다는 절차적 민주주의의 원칙을 더 중시하겠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 철학에 큰 변화가 있지 않은 한, 앞으로도 정부 차원에서 언론사 소유구조 제한이나 시장 점유율 제한 등과 같은 강도 높은 정책을 추진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문고시 개정과 기자실 개방은 소극적 정책임에는 틀림없지만, 적어도 장기적으로는 한국 언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신문고시 개정으로 신문 판매시장에서의 불공정행위에 대한 규제가 신문협회의 자율에서 공정거래위원회의 직접 규제로 변경되었다.…(생략)


기자실   개방   이후   취재현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