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가 바라는 교사상   (1 페이지)
    1

  • 내가 바라는 교사상   (2 페이지)
    2

  • 내가 바라는 교사상   (3 페이지)
    3

  • 내가 바라는 교사상   (4 페이지)
    4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4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내가 바라는 교사상   (1 페이지)
    1

  • 내가 바라는 교사상   (2 페이지)
    2

  • 내가 바라는 교사상   (3 페이지)
    3

  • 내가 바라는 교사상   (4 페이지)
    4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4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내가 바라는 교사상


레포트 > 인문사회
  내가 바라는 교사상_2093813.hwp   [Size : 35 Kbyte]
  700   4 Page
 
  _%
 




자료설명

본 자료는 내가 바라는 교사상을 작성한 리포트입니다.
내가바라는교사상97

본문/목차

교사가 되어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은 그리 오래전 일이 아니었다.
약대에 가겠다고 수능준비에 매달리다가 기대했던 점수가 안나오자 그제서야 희망했던 교대와 국어교육과. 그때부터 선생이나 되어야겠다는 자포자기 심정을 갖게 되었고, 교사라는 직업을 은연중에 무시하던 내가, 하늘은 미웠던지 지원했던 모든 과에 떨어지고 말았다.
그래서 오게 된 ○○대학교 국어국문과.
내가 허풍떨며 서있을 처지가 아님을 알게 된 후, 정말 목숨 걸고 교직 이수를 따냈다.
어렵게 딴 자격증 때문에 선생님이 꼭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했으니, 내가 평생 직업으로 교사를 하겠다고 맘먹은 것은 아무래도 1년이 조금 넘은 듯 하다. 시작은 암울했지만 지금은 다르다. 교직 과목을 들을 때마다 마음속에서 끌어 오르는 열정을 무시할 수가 없다. 잠이 오다가도 교직 수업만 들어오면 필사적이 된다. 전공과목들보다도 교직 과목 시간이 훨씬 값있게 느껴지는 것은 내 부족함을 알기에, 그 부족함을 채우고 싶은 욕망에서이다.
나는 지금 1년째 학원에서 강사로 일하고 있다. 국어교사를 많이 뽑지 않는 탓에, 과학강사도 하고 수학강사도 하다가 지금 정착한 학원에서는 수학을 가르치며, 시험기간에는 국어를 잠시 가르치고 있다. 처음 강사 일을 시작할 때는 아이들에게 귀 기울이고 아이들의 손을 꼭 잡고 있는 그런 선생님이었다. 아니, 선생님이기보다는 친구였다는 게 맞을 것 같다. 때문에 선생님 같지 못하다고 원장님의 눈총을 엄청나게 받았으니까...
21살에 시작한 학원 강사 일은 또래 친구들보다 조금 일찍 사회에 적응하고 있다는 자긍심도 갖게 했지만, 생각보단 많이 힘들었다. 교사로서 가져야 할 기본 소양은 터무니없이 부족했고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은 오직 열정뿐이었다. 아이들이 나 때문에 점수가 많이 오르길 바랬고, 아이들이 싫어하지 않는 선생님이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지만 이상하게 내게 남는 것은 피로와 자책이었다. 내 욕심이 너무 커서, 아이들이 내가 겪었던 미련한 과정을 밟지 않고, 스스로 열심히 …(생략)


바라   교사상   2093813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