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1 페이지)
    1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2 페이지)
    2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3 페이지)
    3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4 페이지)
    4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5 페이지)
    5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6 페이지)
    6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6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1 페이지)
    1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2 페이지)
    2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3 페이지)
    3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4 페이지)
    4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5 페이지)
    5

  •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6 페이지)
    6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6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


레포트 > 인문사회
  비판적 관용으로서의 문학론.hwp   [Size : 37 Kbyte ]
  700   6 Page
 
  _%
 




자료설명

느 틈엔가 나는 문학을 정식으로 준비하게 되었고 작게 나마 글도 써 내려가게 되었다. 몇 편의 글들이 묶여지기도 했고 아는 몇몇 사람에게 읽혀지...

본문/목차

느 틈엔가 나는 문학을 정식으로 준비하게 되었고 작게 나마 글도 써 내려가게 되었다. 몇 편의 글들이 묶여지기도 했고 아는 몇몇 사람에게 읽혀지기도 했다. 그런데 그 뭐나된 듯한 흥분은 쉬 가시고 이내 그토록 증오하는 시험과 지식이라는 메카니즘에 내가 지금 사로잡혀 있음을 발견하게 되었다. (문학은 물론 지식이다. 그러나 그것의 제한을 벗어나려는 영원한 운동이 문학이다.) 지식은 사람들을 경쟁하게 만든다. 현실 권력에 종속하게 한다. 세상을 사랑으로만 살아갈 수 없기에 그것들의 난맥상을 명쾌하게 가르는 판단이 필요하듯이 문학에도 엄격한 평이 필요하다. 이내 그것을 연습하게 되었다.
도시 여자에겐 아주 간편한 논리가 있고 그것을 중심으로 창조부터 종말까지의 시간을 그녀는 별 어려움 없이 구획 정리할 수 있다. 하지만 나같은 촌놈에겐 매우 힘든 일이고 배우는데 지금도 애를 먹고 있다. 문학을 향유하고 그래 옛날처럼 사람 그리워하기보다는 누가누가 잘 부수나 모래성을 만드는데 손도 대지 않은 아이가 잘도 밟아 버리는 것처럼 어느새 나는 어떤 말에도 꼬투리를 잡는데 귀신이 되어버렸다.
이름이 절묘하다. 상실의 시대. 이제는 그 전화선마저 끊겨진 것 같다. 발신음도 없다.
Some have at first for wits, then poets passed,
Turned critics next, and proved plain fools at last.
Some neither can for wits nor critics pass,
As heavy mules are neither horse nor ass.
포우프의 이 An Essay on Criticism을 영국이라는 나라 국가 번영기의 자신감에 찬 문학적 자의식으로 이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시의 문체가 단호하고 명제가 매우 설교적이기 때문에 그런 오해를 살 만 하다.
그에 대한 보다 대표적인 오해는 낭만주의 시혁명의 사적 의미에 소급되어 강제로 맞추어진 신고전주의적 형식주의자라는 참으…(생략)







[AD] 스마트보이


비판적   관용으로서   문학론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