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철학] 폴리테이아   (1 페이지)
    1

  • [철학] 폴리테이아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철학] 폴리테이아   (1 페이지)
    1

  • [철학] 폴리테이아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철학] 폴리테이아


레포트 > 인문사회 등록일 : 2012-02-15 (갱신 2012-02-15)
  [철학] 폴리테이아.hwp   [Size : 19 Kbyte]
  500   2 Page
 
  _%
 




자료설명

[철학] 폴리테이아

본문/목차

폴리테이아

인간이 영상(映像)에 대해서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오랜 옛날의 일로, 일찍이 희랍의 철학자인 플라톤은 <폴리테이아> 속에서 저 유명한 동굴의 비유(比喩)를 말하고 있다. 어두운 동굴 속에서 불빛에 비친 사물의 그림자를 봄으로써 사물에 대한 지식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하기는 눈을 통하여 본다는 인간의 신체구조(身體構造) 자체를 암상자(暗箱子)의 원리에 비교한 생각은 오랫동안 있어 왔다.
이 점에 대해서는 이탈리아의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착안했었고, 16세기의 이탈리아의 조각가인 G.B.델라 포르타는 `암상자의 원리`를 처음으로 설명해 냈다. 이러한 생각은 다시 환등(幻燈)의 개념으로 나타나 17세기 이후에는 세계 각처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그러나 정작 영화가 발명되기 위해서 필요했던 사진기(寫眞機)와 필름은 좀 더 시간이 필요했다. 간단히 말하면 1757년에 I.B.베커리는 감광막(感光膜)에 대한 광선의 작용을 발견했다. 이때의 감광막은 은(銀)의 염화물이었다.
이후에도 여러 사람의 노력이 있었지만 특히 1802년에 런던의 왕립학회(王立學會)에 제출한 각서에서 웨지우드가 사진술(寫眞術)의 기술과 정의(定義)를 확정지었고, 이어서 죠셉 니세포르 니엡스는 1822년에 아스팔트 감광층(感光層)에 영상을 고정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후로 피사체(被寫體)를 태양에 노출시키는 긴 시간의 과정이 필요 없게 되는 렌즈가 나타나게 되었고, 감광체로서 젤라틴이 사용되었다. 1884년에 와서 조지 이스트먼이 젤라틴지(紙)의 박리 필름(剝離 film)을 사용했고, 1887년에는 셀룰로이드 필름을 사용하게 되었다. 영화가 발명되기 위해서 필요했던 세 가지 요소(要素) 즉, 환등기의 개념, 사진기의 발명, 고감도(高感度) 필름 등이 갖추어지기까지에는 이런 장기간에 걸친 준비가 필요했다.
1895년 12월 28일, 파리의 그랑 카페에서 프랑스의 루이 뤼미에르와 오귀스트 뤼미에르 형제가 시네마토그래프(Cinematographe)를 공개하였다. 이듬 해 3월 …(생략)


철학   폴리테이아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