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   (1 페이지)
    1

  •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   (1 페이지)
    1

  •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


레포트 > 법학행정 등록일 : 2012-01-20 (갱신 2012-01-20)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hwp   [Size : 14 Kbyte]
  500   2 Page
 
  _%
 




자료설명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

본문/목차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

1. 행정상 손해배상의 의의

행정상 손해배상이란 공무원의 위법한 직무행위(국배 §2) 또는 공공의 영조물의 설치관리의 하자(국배 §5)로 인하여 개인에게 손해가 발생한 경우에 국가 등이 그것을 보전하는 것을 의미한다.

2. 국가별 손해배상제도의 발달 연혁

① 프랑스
가. 역무과실책임
전통적 배상제도, 국사원의 Blanco 판결(1873)에 의해 확립된 사항이다.
나. 위험책임
오늘날 증대하는 행정적 위험에 대한 새로운 대처로서의 배상수단이다.
다. 프랑스에서의 국가배상제도의 발달
블랑코라는 한 소년이 국영담배공장의 운반차량에 치어 부상을 입었다. 이에 블랑코 소년의 부모는 국사원(Conseil d`Etat)에 손해배상을 청구하였다. 여기서 국사원은 국영담배공장 운반차량의 동 행위는 사법상의 행위가 아니라 공법상의 행위, 즉 공공역무작용에 의한 손해이므로 손해배상청구방법은 사법상 손해배상책임이 아니라, 공법상의 공공역무...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의 발전 연혁

1. 행정상 손해배상의 의의

행정상 손해배상이란 공무원의 위법한 직무행위(국배 §2) 또는 공공의 영조물의 설치?관리의 하자(국배 §5)로 인하여 개인에게 손해가 발생한 경우에 국가 등이 그것을 보전하는 것을 의미한다.

2. 국가별 손해배상제도의 발달 연혁

① 프랑스
가. 역무과실책임
전통적 배상제도, 국사원의 Blanco 판결(1873)에 의해 확립된 사항이다.
나. 위험책임
오늘날 증대하는 행정적 위험에 대한 새로운 대처로서의 배상수단이다.
다. 프랑스에서의 국가배상제도의 발달
블랑코라는 한 소년이 국영담배공장의 운반차량에 치어 부상을 입었다. 이에 블랑코 소년의 부모는 국사원(Conseil d`Etat)에 손해배상을 청구하였다. 여기서 국사원은 국영담배공장 운반차량의 동 행위는 사법상의 행위가 아니라 공법상의 행위, 즉 공공역무작용에 의한 손해이므로 손해배상청구방법은 사법상 손해배상책임이 아니라, 공법상의 공공역무과실책임임을 밝혔다. 바로 국가배상제도가 탄생되는 순간이다.
전통적인 역무과실 책임은 국사원판결에 의해 엄격하게 공무원의 고의ㆍ과실로 발생한 손해일 것을 요하였다. 그러나 20C에 들어오면서 산업재해, 원자력재해 등의 고도의 위험을 수반한 행정작용으로 인한 손해가 발생하면서 이른바 위험책임이론이 등장하게 되었다. 이는 종래의 과실 책임을 벗어나 고도의 위험성을 수반하는 일정한 영역의 행정작용에 부수된 손해는 무과실책임으로 하자는 이론으로서, 우리나라에서도 산재법, 원자력법 등에서 개별적으로 입법화되어 지고 있다.
② 독일
국가공행정작용에 대한 배상책임으로 1919 Weimar 헌법에 의해 확립되었다.
③ 영미
국가무책임원칙으로 ‘왕은 불법을 행하지 않는다(주권면책론)’라는 명제에 따랐으나, 현대로 오면서 국가책임의 인정 형태로 변모하였다.

3. 우리나라 손해배상제도

① 국가배상책임의 헌법적 보장
헌법 §29①에는 공무원의 직무상 불법행위로 손해를 받은 국민은…(생략)


행정상   손해배상   제도   발전   연혁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