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1 페이지)
    1

  •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2 페이지)
    2

  •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3 페이지)
    3

  •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4 페이지)
    4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4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1 페이지)
    1

  •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2 페이지)
    2

  •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3 페이지)
    3

  •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4 페이지)
    4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4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인문학] 인문학의 몰락


레포트 > 인문사회 등록일 : 2009-08-24 (갱신 2013-07-22)
  인문학의몰락.hwp   [Size : 32 Kbyte]
  1,100   4 Page
 
  _%
 




자료설명

인문학의 몰락은 희망의 몰락 , 인간생리학이자 삶의 천문학, 다리와 샘물과도 같은 존재를 누가 죽이는가 , 미켈란젤로와 인문학적 정신 , 인문학과 우리의 민족적 전통, FileSize : 32K

본문/목차

인문학의 몰락은 희망의 몰락
인간생리학이자 삶의 천문학, 다리와 샘물과도 같은 존재를 누가 죽이는가
미켈란젤로와 인문학적 정신
인문학과 우리의 민족적 전통

“인문학이 죽어가고 있다”는 신음소리가 대학 캠퍼스에 울려퍼지기 시작한 지는 오래됐습니다. 이제 그 신음은 중환자가 몰아쉬는 가쁜 숨소리로 바뀌었습니다. 대학은 입사시험 준비를 위한 학원으로 전락하고, 교수들은 인기학과로만 쏠리는 학생들을 어쩌지 못하고 기초학문 붕괴라는 학문 참사를 눈뜨고 당하고 있습니다. 인문학부 교수들은 연구비 지원 등이 이공계에만 쏠리고 있다고 절벽에 몰린 절박한 심정을 기자회견으로 털어놨습니다. 어찌해야 할까요. 서강대 박호성 교수가 이 인문학 몰락 시대를 진단하고 왜 인문학이 우리 시대에 더 소중한가를 논한 글을 보내왔습니다. 박호성/ 서강대 교수·정치학 르네상스시대 조각가로 워낙 명성을 날리던 미켈란젤로였기에 귀족들의 흉상 제작 부탁은 흔히 있는 일이었다. 어느 날 의뢰한 작품을 찾으러 온 한 귀족이 그 조각품을 보더니 대뜸 자신의 코가 좀 높게 됐다는 불만을 조심스레, 그러나 지극히 우아하고 교양미 넘치게 주워섬겼다. 미켈란젤로는…(생략)


인문학   인문학의몰락   미켈란젤로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