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도원 기행 - 공지영   (1 페이지)
    1

  • 수도원 기행 - 공지영   (2 페이지)
    2

  • 수도원 기행 - 공지영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3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수도원 기행 - 공지영   (1 페이지)
    1

  • 수도원 기행 - 공지영   (2 페이지)
    2

  • 수도원 기행 - 공지영   (3 페이지)
    3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3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수도원 기행 - 공지영


레포트 > 감상서평 등록일 : 2009-08-24 (갱신 2013-07-22)
  이가연-225.hwp   [Size : 29 Kbyte]
  1,100   3 Page
 
  _%
 




자료설명

1. 버리면서 채우는 수도자들의 삶을 따라 , , 2.‘기도와 노동’의 수도원 생활 , , 3.‘쎄 떵 미라클’…그것이 바로 기적 , , 4. 대가 없이 베푸는 삶이 천국 , , FileSize : 30K

본문/목차

1. 버리면서 채우는 수도자들의 삶을 따라

2.‘기도와 노동’의 수도원 생활

3.‘쎄 떵 미라클’…그것이 바로 기적

4. 대가 없이 베푸는 삶이 천국


‘기도와 노동’의 수도원 생활 지은이가 가장 먼저 찾은 곳은 프랑스 파리에서 자동차로 두 시간 거리에 있는 아르정탱 수도원이다. 이곳은 베네딕트 수도회에 속한 여자 봉쇄수도원이다. 서기 580년에 처음 세워졌으나 1944년 2차대전 때 폭격으로 파괴당해 건물을 새로 지었다고 한다. ‘봉쇄수도원’이란 한 번 들어가면 스스로 수도원 생활을 포기하고 나올 때까지 쇠창살 안에서 지내야 하는 곳을 말한다. 이런 설명을 들으면 중세의 어둡고 음산한 분위기가 연상된다. 지은이 또한 수도원의 분위기가 그렇게 음산할 것이라 예상하고 첫 순례지에 들렸다고 한다. 그러나 거기서 순례자는 뜻밖에 너무도 밝은 표정의 수녀들을 만난다. 그를 마중 나온 수녀는 “복권이 당첨된 이모를 둔 조카처럼” 얼굴이 밝았다. 어떻게 평생 창살 안에 갇혀 살아야 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밝은 표정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여행자는 의문에 잠긴다. …(생략)


수도원기행   공지영   수도원   이가연   225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