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괭이 부리말 아이들   (1 페이지)
    1

  • 괭이 부리말 아이들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2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괭이 부리말 아이들   (1 페이지)
    1

  • 괭이 부리말 아이들   (2 페이지)
    2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2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괭이 부리말 아이들


레포트 > 감상서평 등록일 : 2009-08-24 (갱신 2013-07-22)
  이가연-162.hwp   [Size : 28 Kbyte]
  1,400   2 Page
 
  _%
 




자료설명

, FileSize : 29K

본문/목차

괭이부리말은 인천의 달동네로 예전에 그 근처에 고양이 섬이 있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마을의 역사는 참으로 간난하다. 일제시대부터 가난하고 집없는 사람들이 하나 둘씩 들어와 마을을 이루고 살았고, 6.25때는 피난민들이, 산업화시기에는 농촌에서 몸하나 믿고 올라온 사람들이 모여 살았다. 단 한 번도 윤기가 흐르거나 풍요로웠던 적이 없는 괭이부리말, 그곳에도 어린이들이 산다. 아이들은 대체로 우울하게 보인다. 한참 까불어야 할 숙희.숙자 자매도 그렇다. 하긴 빚때문에 엄마가 집을 나가고, 아버지는 매일 술에 취해 들어오시는데 무엇이 즐겁겠는가. 둘은 오늘도 취한 아버지를 피해 친구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 동준이와 동수. 이 아이들은 숙자네보다 더 비참하다. 어머니가 집을 나간지는 한참되었고, 얼마 전에 아버지마저 돈벌겠다며…(생략)


괭이부리말아이들   감상문   부리말   이가연   162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