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1 페이지)
    1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2 페이지)
    2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3 페이지)
    3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4 페이지)
    4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5 페이지)
    5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6 페이지)
    6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7 페이지)
    7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8 페이지)
    8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9 페이지)
    9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9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1 페이지)
    1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2 페이지)
    2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3 페이지)
    3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4 페이지)
    4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5 페이지)
    5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6 페이지)
    6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7 페이지)
    7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8 페이지)
    8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9 페이지)
    9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9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 복덕방] 이태준 복덕방


레포트 > 인문사회
  이태준(복덕방).hwp   [Size : 61 Kbyte ]
  1,000   9 Page
 
  _%
 




자료설명

, FileSize : 62K

본문/목차

철석, 앞집 판장 밑에서 물 내버리는 소리가 났다. 주먹구구에 골독했던 안초시에게는 놀랄 만한 폭음이었던지, 다리 부러진 돋보기 너머로, 똑 모이를 쪼으려는 닭의 눈을 해가지고 수챗구멍을 내다본다. 뿌연 뜨물에 휩쓸려 나오는 것이 여러 가지다. 호박 꼭지, 계란 껍질, 거피해 버린 녹두 껍질. “녹두 빈자떡을 부치는 게로군, 흥…….” 한 오륙 년째 안초시는 말끝마다 ‘젠―장……’이 아니면 ‘흥!’ 하는 코웃음을 잘 붙이었다. “추석이 벌써 낼 모레지! 젠―장…….” 안초시는 저도 모르게 입맛을 다시었다. 기름내가 코에 풍기는 듯 대뜸 입 안에 침이 흥건해지고 전에 괜찮게 지낼 때, 충치니 풍치니 하던 것은 거짓말이었던 것처럼 아래윗니가 송곳 끝같이 날카로워짐을 느끼었다. 안초시는 그 날카로워진 이를 빈 입인 채 빠드득 소리가 나게 한번 물어 보고 고개를 들었…(생략)


이태준   복덕방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