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1 페이지)
    1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2 페이지)
    2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3 페이지)
    3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4 페이지)
    4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5 페이지)
    5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5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크게 보기 ▼
닫기 ▲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1 페이지)
    1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2 페이지)
    2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3 페이지)
    3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4 페이지)
    4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5 페이지)
    5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5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작게 보기 ▲


[이태준] 이태준 돌다리


레포트 > 인문사회
  이태준(돌다리).hwp   [Size : 38 Kbyte ]
  1,000   5 Page
 
  _%
 




자료설명

, FileSize : 39K

본문/목차

정거장에서 샘말 십 리 길을 내려오노라면 반이 될락말락한 데서부터 샘말 동네보다는 그 건너편 산기슭에 놓인 공동묘지가 먼저 눈에 뜨인다. 창섭은 잠깐 걸음을 멈추고까지 바라보았다. 봄에 올 때 보면, 진달래가 불붙듯 피어 올라가는 야산이다. 지금은 단풍철도 지나고 누르테테한 가닥나무들만 묘지를 둘러, 듣지 않아도 적막한 버스럭 소리만 울릴 것 같았다. 어느 것이라고 집어 낼 수는 없어도, 창옥의 무덤이 어디쯤이라고는 짐작이 된다. 창섭은 마음으로 ‘창옥아’ 불러 보며 묵례를 보냈다. 다만 오뉘뿐으로 나이가 훨씬 떨어진 누이였었다. 지금도 눈에 선―하다. 자기가 마침 방학으로 와 있던 여름이었다. 창옥은 저녁 먹다 말고 갑자기 복통으로 뒹굴었다. 읍으로 뛰어들어가 의사를 청해 왔다. 의사는 주사를 놓고 들어갔다. 그러나 밤새도록 열은 내리지 …(생략)


돌다리   이태준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민주로 104, 106-2002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