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1 페이지)
    1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2 페이지)
    2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3 페이지)
    3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4 페이지)
    4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5 페이지)
    5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6 페이지)
    6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7 페이지)
    7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7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클릭 : 더 크게보기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1 페이지)
    1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2 페이지)
    2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3 페이지)
    3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4 페이지)
    4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5 페이지)
    5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6 페이지)
    6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7 페이지)
    7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7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 : 닫기
X 닫기
드래그 : 좌우이동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

레포트 > 기타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파일 : 글쓰기 온라인 기말과제.hwp   [Size : 50 Kbyte ]
분량   7 Page
가격  7,900

카카오 ID로
다운 받기
구글 ID로
다운 받기
페이스북 ID로
다운 받기


자료설명
[기말시험 [온라인 평가] 문제]


1. 다음 중 올바른 표기 형태를 고르고, 그 이유가 무엇인지 설명하시오.

(1) 뒷처리/뒤처리

뒤처리
‘뒷처리’는 ‘뒤’와 ‘처리’가 결합해서 만들어진 합성어이며 사이시옷은 두 개의 명사가 합쳐져 새로운 말이 만들어질 때, 뒤에 결합하는 말의 첫소리가 된소리가 되거나 ‘ㄴ’ 소리가 덧나는 등의 사잇소리 현상이 있
목차/차례
[기말시험 [온라인 평가] 문제]

1. 다음 중 올바른 표기 형태를 고르고, 그 이유가 무엇인지 설명하시오.

(1) 뒷처리/뒤처리

뒤처리
‘뒷처리는 ‘뒤와 ‘처리가 결합해서 만들어진 합성어이며 사이시옷은 두 개의 명사가 합쳐져 새로운 말이 만들어질 때, 뒤에 결합하는 말의 첫소리가 된소리가 되거나 ‘ㄴ 소리가 덧나는 등의 사잇소리 현상이 있을 때만 쓰인다.

(2) 겉잡다/걷잡다

걷잡다
“겉잡다/걷잡다” 모두 올바른 표기 형태이나 ‘걷잡을 수 없이로 쓰일 때에 기본형으로 올바른 표기 형태는 ‘걷잡다이다.

(3) 귀뜸/귀띰/귀띔

귀띔
‘상대편이 알아차릴 수 있도록 미리 일깨워 줌을 뜻하는 말은 ‘귀띔이다. ‘처음 청각을 느끼다는 뜻의 ‘뜨이다를 활용해 귀띔으로 말하는 게 맞다.

(4) 명난젓/명란젓, 창난젓/창란젓

명란젓, 창난젓
‘명란은 한자어로 ‘명태의 알을 뜻하고, ‘젓은 순우리말로 ‘새우ㆍ조기ㆍ멸치 따위의 생선이나, 조개ㆍ생선의 알ㆍ창자 따위를 소금에 짜게 절이어 삭힌 음식을 뜻한다. ‘창난은 순우리말로 ‘명태의 창자를 뜻한다.
본문/내용
[기말시험 [온라인 평가] 문제]

1. 다음 중 올바른 표기 형태를 고르고, 그 이유가 무엇인지 설명하시오.

(1) 뒷처리/뒤처리

뒤처리
‘뒷처리’는 ‘뒤’와 ‘처리’가 결합해서 만들어진 합성어이며 사이시옷은 두 개의 명사가 합쳐져 새로운 말이 만들어질 때, 뒤에 결합하는 말의 첫소리가 된소리가 되거나 ‘ㄴ’ 소리가 덧나는 등의 사잇소리 현상이 있을 때만 쓰인다.

(2) 겉잡다/걷잡다

걷잡다
“겉잡다/걷잡다” 모두 올바른 표기 형태이나 ‘걷잡을 수 없이’로 쓰일 때에 기본형으로 올바른 표기 형태는 ‘걷잡다’이다.

(3) 귀뜸/귀띰/귀띔

귀띔
‘상대편이 알아차릴 수 있도록 미리 일깨워 줌’을 뜻하는 말은 ‘귀띔’이다. ‘처음 청각을 느끼다’는 뜻의 ‘뜨이다’를 활용해 귀띔으로 말하는 게 맞다.

(4) 명난젓/명란젓, 창난젓/창란젓

명란젓, 창난젓
‘명란’은 한자어로 ‘명태의 알’을 뜻하고, ‘젓’은 순우리말로 ‘새우ㆍ조기ㆍ멸치 따위의 생선이나, 조개ㆍ생선의 알ㆍ창자 따위를 소금에 짜게 절이어 삭힌 음식’을 뜻한다. ‘창난’은 순우리말로 ‘명태의 창자’를 뜻한다.




자료정보
ID : sk95****
Regist : 2021-04-29
Update : 2021-04-30
FileNo : 21042902

장바구니

연관검색(#)
방통대   온라인   기말과제   글쓰기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광역시 광산구 무진대로 326-6, 201호 | 채희준 | 통신 : 광산0561호
Copyrightⓒ 올레소프트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